내 차 잘 파는 방법

구분

내차팔기

최근 유행하는 비교견적 어플의 꼼수

 비교견적 어플의 구조적 한계

최근 많은 분들이 이용하고 있는 역경매 방식의 비교견적 어플 서비스 ( **딜러 등 )는 개인 판매자가 올린 3~5장의 사진을 기준으로 딜러들이 역경매를 진행하는 중고차 중개 플랫폼입니다.

주요 기능은 가입된 딜러들에게 차량 정보를 공개하고, ​공개 입찰을 통해 최고가 업체를 순위 세우게 되면, ​고객이 선택한 딜러에게 고객의 연락처를 연결해 주는 모바일 플랫폼 입니다. ​얼핏 보기엔 매우 합리적이며 최고가를 받을 수 있을 것처럼 느껴집니다.

그러나 조금만 생각해 보면 많은 구조적 문제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. 역경매 방식의 매입 전문 업체는 대부분 딜러를 통한 가입비나 대당 수수료로 회사의 수익을 얻고 있습니다.

​경매의 참여하는 개인 딜러들은 수수료의 부담을 필연적으로 고객에게 매입해 오는 차량의 가격에서 확보해야 합니다.

​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바로 ‘사진 3~5장’에 숨어 있습니다.

정밀한 기계인 자동차는 절대로 3~5장의 사진으로 정확한 가치를 파악할 수 없습니다. 게다가 고객의 대부분은 자신의 차량 등급과 ​수리가 필요한 부분을 정확하게 모릅니다. 심지어 사고로 인해 어느 부품이 교환되었는지도 정확하게 모르는 고객이 많습니다. ​결국 불확실한 차량 정보를 기준으로 딜러들은 마음 놓고 높은 견적을 제시하게 됩니다.

이는 소비자가 보는 표면상의 가격일 뿐 실제 현장에서는 감가의 명분을 만들기 위해 도막측정기를 사용하여 차량에 판금이 들어갔다하여 부위당 25~30만원의 감가를 한다던가  심지어는 진단기를 조작하는 등의 행위를 하는 딜러들도 있다고 합니다. ​

실제로 사진 몇장으로 올린정보를 토대로 경매를 진행하여 낙찰된 1위 금액은 아무 의미가 없습니다. 실제로  현장에선 몇백만원의 감가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. ​그러나 고객은 자신이 정확하지 못한 정보를 올린 책임이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인정하고 계약을 하게 됩니다. ​

결국 다른 고객들은 그 이면을 알지 못한 채 보이는 그대로만을 사실로 인식하게 됩니다. “내 차도 이정도 금액을 받을 수 있겠구나!” 하고 말입니다. 하지만 그것은 최초의 낙찰금액이지 실제로 판매한 금액은 아니라는 것을 꼭 아셔야 합니다.

플랫폼 업체들은 자기네들이 이유없는 감가에 대한  책임을 경매에 참여하는 딜러들에게 묻고 강력히 제재한다고 하지만 딜러들의 수수료를 먹고사는 플랫폼의 구조상 어떻게 강력하게 제재할 수 있겠습니까?

더욱 중요한건 플랫폼은 소비자와 딜러들을 연결해주고 수수료를 챙기는 중개업자의 역할만 하고 차량 판매후 발생할 수 있는 명의이전문제나 법적인 분쟁발생시도 플랫폼 사업자는 아무 책임도 지지않고 결국 소비자는 플랫폼을 통해서 만난 소속도 잘 모르는 딜러들과 상대해서 처리해야 합니다. 고객이 만난 딜러는 플랫폼 회사의 소속 직원이 아니라 단순히 플랫폼을 돈주고 이용하는 또 하나의 고객이기 때문입니다.

차량을 매입하는 회사가 소유권 이전을 비롯한 과태료라든가 압류 저당까지고 깨끗하게 처리해 줄 수 있는 업체이어야 하며 문제 발생시 플랫폼의 역할뿐 아니라 직접 책임져 줄 수 있는 실질적인 업체이어야 합니다.

타타타는 차량 평가부터 명의이전까지 처음부터 끝까지 직접 다 관여하고 책임집니다.

진정의 의미의 역경매는 평가사가 직접 출동해서   차량을 꼼꼼히 평가하고  그 평가서를 기준으로 경매에 참여하는 딜러들이 한푼도 깎지 않는 시스템이어야만 합니다.

첨부파일 다운로드

등록자TATATA

조회수1,241

  • 페이스북 공유
  • 트위터 공유
  • 밴드 공유
  • Google+ 공유
  • 인쇄하기
 
스팸방지코드 :